<Nature, Platform 338>, 2021, 다채널 분배 영상, 5분 30초, 남북출입사무소 커미션

<Nature, Platform 338>, 2021, Multi-channel distribution video, 5min. 30sec, Commissioned by Inter-Korean Transit Office 


금민정 │Min Jeong GEUM

금민정 작가는 도라산역 안에 새로운 역사가 만들어지는 가상의 플랫폼을 제작한다. 도라산역 번호는 K338로, 도라산역 안에 만들어진 미디어 플랫폼은 미디어 아트가 만들어 낸 예술적 가상 공간을 통해 역 안의 역이 된다. 이번에 특징적인 것은 1950년 전쟁 이후부터 현재까지의 비무장지대라는 특정 장소가 가진 데이터, 시간의 흐름 특히 장소의 흔적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날씨 데이터 즉 풍량, 일조량, 강우량, 강설량, 현실적인 데이터 등을 수집하여 이러한 데이터를 이용해 영상의 움직임을 반영하는 기술을 시도할 것이다.

     〈Nature, Platform 338〉의 플랫폼은 앞으로 남북 관계가 개선되거나 통일이 되면 새로운 형태로 실제로 존재할 수 있는, 가상의 역으로 존재한다. 도라산역은 실제로 사용이 가능하지만, 북으로, 유라시아로는 이용된 적이 없기 때문에 금민정 작가는 가상의 플랫폼을 이용해, 한반도의 자연 그리고 미디어의 빛으로 만들어진 희망의 플랫폼을 영상으로 선보인다.


Min Jeong GEUM’s Nature, Platform 338 is a virtual platform that aims to  create a new history within Dorasan Station (K338). The media platform produced inside the Dorasan Station becomes a station within a station through virtual reality. This time, we will use the data to try technologies that reflect the movement of images by collecting data from certain places called demilitarized zones since the 1950s to the present day, weather data such as, wind volume, sunshine, rainfall, snowfall, and realistic data that are closely related to the passage of time, especially traces of places. 

     Nature, Platform 338 exists as a virtual station  that  could become a reality with the improvement of inter-Korean relations and/or unification. While the station can technically operate during the exhibition, the restrictions and denied access to North Korea and Eurasia remain intact. The artist therefore utilizes a virtual platform to visualize a place of hope with images of the natural landscape of the Korean Peninsula fused with  compelling new technology.



금민정(b. 1977)은 홍익대학교 조소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였다. 첫 개인전 《집 House》(신한갤러리, 서울, 2006)을 시작으로 《금호영아티스트 A Breathing View》(금호미술관, 서울, 2009), 《숨쉬는 벽 Abstract Breathing》(문화역서울284, 서울, 2013), 《격.벽.》(갤러리 세줄, 서울, 2014), 《미술관의 벽》(국립현대미술관, 서울, 2016), 《다시 흐르는 Flow, Again》(문화비축기지, 서울, 2018) 등 16회의 개인전과, 《KOREA Tomorrow 2017 해석된 풍경》(성곡미술관, 서울, 2017),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가상현실》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수원, 2016), 《길 위의 공간》(JCC아트센터, 서울, 2015), 《즐거운 나의 집》(아르코미술관, 서울, 2014), 《Mind Space-감성미디어》(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 김해, 2014), 《한국·핀란드 미디어 아트: 건너편의 시선》(숙명여자대학교 문신미술관, 서울, 2014), 《물레아트페스티벌, 간객》(문래예술공장, 서울, 2013), 《아트피스: 예술로 힐링하는 법》(금호미술관, 서울, 2013), 《이미지의 틈》(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10), 《풍경의 재구성》(제주도립미술관, 제주, 2010), 《랜덤 액서스》(백남준아트센터, 용인, 2010), 《버라이어티》(국립현대미술관, 과천, 2009), 《창작해부학》(경기도미술관, 안산, 2008), 《반응하는 눈》(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08) 등 다수의 기획전에 참가하였다. 국립현대미술관 고양레지던시와 서울시립미술관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서울시창작공간 홍은예술창작센터 레지던스 프로그램에 참가하였으며, 국립현대미술관, 부산현대미술관, 제주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금호미술관, 쌤소나이트 코리아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현재 명지대학교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다.

 

Min Jeong Geum (b. 1977) was born in Seoul, South Korea and received her BFA and MFA in sculpture from Hongik University. Starting off with 《The House》(Shinhan Gallery, Seoul) in 2006, Min has held 16 solo exhibitions including 《Breathing Wall_Abstract Breathing》(2013, Station Seoul 284 RTO, Seoul), 《Separation Walls》(2014, Gallery SEJUL), 《The Wall of Art Museum》 (2016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edia Wall, Seoul), 《Flow, Again》(2018, Culture Tank, Seoul), she has took part in numerous group exhibitions including 《KOREA Tomorrow 2017》(2017 SungGok museum, Seoul), 《Alice’s Adventures in Wonderland-Virtual Reality》 (2016, Suwon I-park Museum of Art, Suwon, Gyeonggi-do), 《The Space above the Road》(2015 JCC Art Museum, Seoul), 《Home, Where the Heart is》  (2014, Arco Art center, Seoul), 《3Artists-Mind Space》(2014, Clayarch Gimhae Museum, Gimhae), 《A View From The Other Side -Korea/Finland Media Art》(2014, Sookmyung Women's University Moonshin Museum, Seoul), 《Special Exhibition for the Munlae Art Festival-GanGaek》(2013, Munlae Art Factory, Seoul), 《Art Peace》(2013, Kumho Museum of Art, Seoul), 《Chasm in Images》(2010, Seoul Museum of Art), 《The Re-composition of Landscape》(2010, Jeju Museum of Art), 《Random Access》(2010, Nam June Paik Art Center, Gyeonggi-do), 《Variety》(2009,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Gwacheon-si), 《Creation Anatomy》(2008,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Ansan-si), 《Your Mind’s Eye: Digital Spectrum》(2008, Seoul Museum of Art). She has participated in The National Art Studio Goyang, Seoul Museum of Art Nanji Residency, Seoul Art Space HONGEUN residency programs. Her works are in the collections of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useum of Contemporary Art Busan, Jeju Museum of Contemporary Art, Seoul Museum of Art, Kumho Museum of Art, Samsonite Korea Co., an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