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Kim San
photo by Kim San



<임진가와>, 2017, 단채널 비디오, 24분 16초, 작가제공

<Imjingawa>, 2017, Single channel video, 24min. 16sec., Courtesy of the artist


남화연 │Hwayeon NAM

남화연의 영상 작업 〈임진가와〉는 작가가 온라인에서 우연히 듣게 된 일본 노래 속에서 발견한 한국어 단어에서 시작되었다. 자이니치 코리언(재일조선인) 커뮤니티를 통해 일본에 유입되었던 북한 노래 '림진강'은 교토 조선학교에서 우연히 노래를 듣게 된 마츠야마 타케시(Matsuyama Takeshi, 1946년생)에 의해 1960년대 더 포크 크루세이더스의 일본어 노래 '이무진카와(イムジン川)'로 불리며 대중의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와 도시바레코드사 간의 저작권 분쟁으로 이 노래는 일본 내 방송과 음반 판매가 금지되고 말았다. 남화연의 영상 〈임진가와〉는 이 노래를 기억하는 네 명의 사람들을 중심으로 1960년대 일본의 정치 변혁 상황, 식민 이후의 동아시아 디아스포라, 한반도의 분단 상황 등을 관통한다. 이 작품은 개인과 역사에서 엿보이는 시간의 경계를 〈임진가와〉 노래의 움직임을 따라 쫓는다.


Hwayeon Nam’s video work Imjingawa was conceived when the artist discovered a Korean word while listening to a Japanese song online by chance. Originally a North Korean song, ‘Limjingang’ made its way through Japan via Zainichi Korean community and rose to prominence when Matsuyama Takeshi, who was introduced to the song at a Korean school in Kyoto, released the Japanese version with the band, the Folk Crusaders in the 60s. However, a copyright dispute between the General Association of Korean Residents in Japan and Toshiba Records resulted in the subsequent suspension of  sales of the album and broadcasting of the music. Hwayeon Nam’s video Imjingawa, centered around four people who remember the song, engages with a series of issues, such as Japan’s political transformation, East Asian diaspora of the postcolonial era, and the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e work looks at  the boundaries of time as understood through personal narratives and collective history by tracing the journeys of the ‘Imjingawa’ song.



남화연(b. 1979)은 미국 코넬대학교,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독일 HZT-베를린(베를린 대학간 무용 센터)에서 수학했다. 아트선재센터에서의 개인전 《마음의 흐름》(2020)과, 덴마크 쿤스트할오르후스에서의 개인전 《복부의 경로 Abdominal Routes》(2019)를 포함하여 《임진가와》(시청각, 2017), 《시간의 기술》(아르코미술관, 서울, 2015) 등의 전시를 진행하였다. 남화연은 2019년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대표 작가로 정은영, 제인 진 카이젠과 함께 참여했다. 그룹전 《역사를 몸으로 쓰다》(국립현대미술관, 과천, 2017)를 비롯해서, 베니스비엔날레 본 전시인 《모든 세계의 미래 All the World’s Future》(2015)와, 《Nouvelle Vague—Memorial Park》(팔레드도쿄, 파리, 2013) 등의 전시에 초청작가로 참여하였고, 그의 작업 <궤도연구>는 《2018 다원예술: 아시아 포커스궤도 연구》(국립현대미술관, 2018)에서 소개되었다.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다.

 

Hwayeon Nam(b.1979) lives and works in Seoul, South Korea. Nam majored in fine arts(sculpture) at Cornell University(BFA) and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MFA), and then studied at Hochschulübergreifendes Zentrum Tanz(HZT) Berlin (MA). Along with her most recent exhibition Mind Stream (2020) at Art Sonje Center, Nam’s solo exhibitions include Abdominal Routes (Kunsthal Aarhus, 2019), Imjingawa (Audio Visual Pavilion, 2017), and Time Mechanics (Arko Art Center, 2015). Hwayeon Nam represented Korea at the 58th Venice Biennale’s Korean Pavilion with Siren Eunyoung Jung and Jane Jin Kaisen in 2019. She has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Reenacting History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2017), All the World’s Future (56thInternational Art Exhibition of La Biennale di Venezia, 2015), and Nouvelle Vague—Memorial Park (Palais de Tokyo, 2013). She also made several performance works including Orbital Studies (2018)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 Se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