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Kim San
photo by Kim San



<좁은길>, 2021, 유리, 철, 콘크리트, 석재 등, 8x10x3m, 남북출입사무소 커미션

<On the broken path>, 2021, Metal, Concretes, Glasses, Stones, etc. 8x10x3m, Commissioned by Inter-Korean Transit Office


이경복 │Kyung Bok LEE

이경복의 〈좁은 길〉은 장소 특정형 설치 작업이다. 기존 공간에 변형을 주어 관객들이 자연스럽게 작품에 다가설 수 있게 하며 분단 이후, 통일을 염원해 온 76년의 서사 및 현실과 마주하게 한다. 이를 통해 작가는 관객을 통일에 대한 질문, 성찰 그리고 상상의 공간으로 불러들이며 이 사유에 참여를 요청한다. 작가는 눈으로 보이나 갈 수 없는 〈좁은 길〉과 관객을 맞닥뜨리게 하고 관객의 능동적 우회를 통해 새로운 길들의 단서가 드러나길 기대하며 이 과정에서 통일의 본질에 도달하는 다양한 길을 상상해 볼 수 있는 여지를 만들어 낸다.

     작가는 무엇보다, 76년 간 써 온 이 ‘통일’이라는 말이 뜻하는 바를 우리가 제대로 알고 있는지 자문한다. 그리고 이 말이 우리 바람의 본질을 잘 담고 있어서 여전히 이 사태를 넘어설 수 있는 상상력과 실천의 바탕이 될 수 있는 말인지에 대한 의심을 드러내고 있으며, 앞으로의 실천의 바탕이 될 새로운 상상을 품은 말(개념어)이 필요한 것은 아닌지 관객과 생각을 나누어 보자고 제안한다. 그리고 작품에 자유로운 낙서를 허용함으로써 작품이 서로의 생각을 나누고 보태어 경험의 깊이를 더하게 하는 공론의 장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시도하고 있다.


Kyungbok Lee’s On the Broken Road is a site-specific installation. By reconfiguring the existing space, the work invites viewers to  engage with the narratives and realities of the yearning for peace that has characterized the past 76 years. The artist encourages viewers to take part in a collective meditation on peace, by asking questions, contemplating, and imaging. Lee intends his work, On the Broken Road, to provide viewers with clues about new paths that can arise  from their active participation. It is in this process that various roads leading to the essence of unification can be imagined.

     In particular, Lee asks if we truly understand what this “peace” for which we have been longing for the past 76years signifies. The artist is skeptical that the word “peace” can be used as the basis for imagining and practicing a path to overcoming the present situation precisely because it is based on our hopes. This leads us to question if an entirely new word (conceptual term) is needed to inform our future practice. The work invites viewers to reflect on this possibility.It also seeks to act as a discursive platform that enriches experience by encouraging viewers to freely scribble on the work and share their thoughts.



이경복(b. 1966)은 중앙대학교 서양화 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주로 ‘공공 미(예)술’이라 부르는 형식에 기반을 두어 작가와 기획자로 활동하고 있다. 예술적 상상력을 기반으로 한 통합적 디자인을 목표로 기본 활동(공공 미(예)술) 외에 관련 프로젝트 기획, 연구, 전시 등을 하고 있으며 건축, 조경, 디자인, 도시재생 등 인접 분야 전문가들과 다양한 프로젝트에서 협업을 해왔다. ‘공공’을 ‘함께 산다’의 사태로 해석하고 다양한 작업을 통해 그 사태에 대한 이해에 도달해 보려 하고 있으며, ‘이웃’을 주요 열쇠말로 다루고 있다. 2016년부터 현재까지 ‘술래집(Sullezip)’이라는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공공 예술의 기록과 성찰, 경험의 사회적 축적과 공유 등을 고민하고 있으며, ‘공공’이라는 말의 뜻매김을 위해 관련된 다양한 ‘말’을 주제로 지속적인 공개 세미나를 열고 있다. 전시로는 개인전 《수집된 정체성 Collected Identity》(갤러리똥, 서울, 2013), 《Plastic Breeze》(갤러리이마주, 서울, 2014) 등을 비롯해서, 단체전 《Class of 2009》(갤러리현대, 서울, 2009), 《Do Window》(갤러리현대, 서울, 2010), 《Mixed Complation》(팔레드서울, 서울, 2013) 등이 있다.

 

Kyungbok Lee (b. 1966) received his bachelor’s degree and a master’s degree in the Department of Western Painting at Chung-Ang University. As an active artist and a curator, Lee constructed a body of work that is based on the so-called ‘public art’. In addition to his artistic practice (public art) that aims to cultivate integrated design through playful imagination, he plans projects, conducts research, and holds exhibitions that are related to his work. For these diverse projects, the artist continues to collaborate with professionals who specialize in other fields such as architecture, landscaping, design, and urban regeneration. He defines ‘public’ as a matter of ‘coexistence’, and strives to grasp the essence of the term through his work and he frames ‘neighbor’ as a keyword. Since 2016, Lee has contemplated social accumulation and contribution of experience, documentation and reflection of public art in Korea through project ‘Sullezip.’ Furthermore, he persistently holds public seminars under the theme of various related ‘language’ as an ambitious attempt to determine the definition of the word ‘public.’ Solo exhibitions of the artist include 《Collected Identity》(Gallery Ddung, 서울, 2013), 《Plastic Breeze》(Gallery Imazoo, Seoul, 2014), and he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held at Gallery Hyundai 《Class of 2009》(2009), 《Do Window》(2010) and Palais de Seoul 《Mixed Complation》(2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