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Kim San
photo by Kim San



<조금은 사적인 애정공단>, 2021, 가변설치, 남북출입사무소 커미션

<A Rather Private Industrial Complex of Affection>, 2021, Dimension variable, Commissioned by Inter-Korean Transit Office


이부록 │Boorok LEE

2016년 폐쇄된 개성공단은 10년 간 남북한의 사람들이 모여 함께 근무하며 역사에는 기록되지 않을 개인의 서사들을 남겼다. 2021년, 개성공단에서 근무하던 남측 근로자들의 기억에는 무엇이 남아 있을까에 대한 의문점으로 이 프로젝트는 시작되었다. 작가는 개성공단에서 근무하던 사람들을 인터뷰하였고, 과거 함께 일하던 근로자들을 추억하며 북측 근로자에게 어떤 의미를 담은 선물을 건네고 싶은지 조사하였다. 비록 오늘날 현실의 제약으로 북측 근로자에게 직접 마음을 건넬 방법은 없지만 그 마음을 메타포로 한 다양한 ‘선물’로 다가가지 못하는 그들의 마음을, 북측을 향하여 일터로 가던 길목에 형상화하였다. 


In 2016, Kaesong Industrial Complex, where South and North Koreans worked together for over a decade, shut down, leaving behind personal stories that would remain marginalized from documented history. This project began with the question of which of these stories still lived in the memories of former South Korean employees. The artist conducted interviews,  asking specifically what kind of gift they would like to give to their former North Korean colleagues as a memory sake. Installed on a road that leads to where the complex once stood, A Rather Private Industrial Complex of Affection embodies the collective longing for the reality of the past when the South and North Koreans could work under one roof (no longer the case today due to restrictions) with metaphoric ‘gifts’.



이부록(b. 1971)은 그래픽, 리서치, 설치 등 다양한 미디어를 활용하면서, 기호와 상징을 통해 사회에 대한 분석을 시도하고, 관객 참여형 프로젝트 및 타 장르 예술과의 협업 활동을 하고 있다. 주요 전시로는 워바타(Warvata) 스티커 프로젝트를 다룬 《WWW(World Wide War)-Sticker project》(아르코미술관, 서울, 2007)과 《Newism Movement- Paleface Project》(청계창작스튜디오갤러리, 서울, 2008), 《금지된 숲》(복합문화공간에무, 서울, 2013), 《건축적부록》(갤러리잔다리, 서울, 2014), 《금단의 서재》(복합문화공간에무, 서울, 2016) 등이 있다. 2007년부터 <스티커 프로젝트>를 이어가고 있고, 남북을 연결했던 개성공단에 대한 작업인 <로보다방>(2018)을 진행 중이다.

 

Boorok Lee (b.1971) seeks to analyze society through signs and symbols by employing graphic, research, installation and other multiple media to his work. Additionally, he works with other genres of art and audience-participating projects. Lee’s most significant exhibitions include 《WWW(World Wide War)-Sticker project》(Arko Museum, Seoul, 2007) focusing on the Warvata Sticker Project, 《Newism Movement- Paleface Project》(Cheonggye Art Studio Gallery, Seoul, 2008 ), 《Forbidden Forest》(EMU Art Space, Seoul, 2013), 《Architectural Supplement》(Gallery Zandari, Seoul, 2014), 《Forbidden Library》(EMU Art Space, Seoul, 2016) and more. Since 2007, the artist persisted with his <Sticker Project> and is currently working on <Robo Coffeehouse >(2018) which is a piece about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that had connected the divided territories of the Korean peninsul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