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Kim San
photo by Kim San



<『조선식물도설 유독식물편』, 주석 >, 2021, 식물 보존물과 문서가 있는 설치, 가변 크기, 남북출입사무소 커미션

<Notes to Illustrations of Joseon plants: a Selection of Toxic Plants>, 2021, Installation of preserved plant materials and documents, variable size, Commissioned by Inter-Korean Transit Office


이소요 │Soyo LEE

〈『조선식물도설 유독식물편』, 주석〉은 1948년 경성에서 출간된 도봉섭과 심학진의 『조선식물도설 유독식물편(朝鮮植物圖說 有毒植物編)』에 실린 식물 도해에 대한 시각적 주석이다. 저자 중 한 명인 도봉섭은 경성약학전문학교 교수이자 조선박물연구회 회원으로 한국 전쟁 이전 한반도 전역의 식물상을 조사하여 기록으로 남겼다. 한편, 오늘날 한국에서는 화가로 활동했던 도봉섭의 아내 정찬영이 남긴 〈한국산 유독식물(韓國産有毒植物)〉 채색화 연작과 1956-57년 정태현이 출간한 『한국식물도감(韓國植物圖鑑)』을 통해 도봉섭이 남겼을 것으로 짐작되는 조사 내용과 식물 도해에 접근할 수 있다.

     이소요는 2020년부터 현재까지 남한의 산림, 들판, 습지, 도시를 다니며 『조선식물도설 유독식물편』에 실린 60여 종의 식물이 자생하는 모습을 확인하고 있다. 등산화 한 켤레와 식물 이름을 찾아주는 모바일 앱에 의지하여 각지를 다니면서 70년에 가까운 지리적, 이념적 단절을 너머 고유한 생태를 이어가는 식물들을 만날 수 있었다. 그중 일부를 채집하여 보존 처리를 거친 후, 도봉섭, 정찬영, 정태현이 남긴 자료 그리고 후대에 출간된 남한의 주요 식물지 및 검색표와 대조하며 식물이 지니는 분류학적 정보가 긴 시간, 여러 사람을 거치며 어떻게 전달되고 있는지 살펴보았다. 이 전시에서 선별적으로 선보이는 16종의 식물을 통해 한반도의 생태적 연속성을 상상해 보고자 한다.


Notes to Illustrations of Joseon Plants: a Selection of Toxic Plants is a visual commentary on the plants illustrated in the Illustrations of Joseon Plants: a Selection of Toxic Plants by Bong Syup Toh and Hak Chin Shim published in 1948 in Gyeongseong. One of the authors, Bong Syup Toh, researched and documented plants across the entire Korean peninsula before the war as a professor of Keijo College of Pharmacology and a member of the Joseon Society of Natural History. Today, the plant research and illustrations thought to be the work of Toh can be accessed via Poisonous Native Plants of Korea, a series of botanical paintings by Toh’s wife Chanyoung Jungand Korean Flora by Tai Hyun Chung published in 1956-1957. 

   From 2020 to the present, Soyo Lee has been visiting the forests, fields, wetlands, and cities of South Korea to witness the spontaneity of over sixty plant species recorded in the Illustrations of Joseon Plants: a Selection of Toxic Plants. Relying on a pair of hiking boots and a mobile plant identifying app, the artist travelled through the peninsula and discovered plants that have maintained their unique ecology despite nearly seventy years of geographical and ideological partition. Lee collected a number of these plants and, after preserving the specimens, began comparing them with the data left by Bong Syup Toh, Chanyoung Jung, Tai Hyun Chung, and major South Korean botanical journals and charts. In doing so, the artist examines how the course of time and people have influenced transmission of the plants’ taxonomic information. The sixteen plant species selected for this exhibition invite viewers to imagine the ecological continuity of the Korean peninsula. 



이소요(b. 1976)는 서울에서 활동하는 작가로, 연세대학교 심리학과와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과를 졸업하고, 미국 렌슬리어공과대학에서 예술과 생물학의 학제간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작가는 생명과학, 자연사, 예술이 공유하는 생태관과 방법론을 탐구하며, 특히 우리나라 근대 전환기 자연과학 속 도해, 모형, 표본의 시각문화사에 관심을 갖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호주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백남준아트센터 등 여러 기관을 통해 작품을 전시했고 전시를 기획하기도 했다. 개인전으로 《죽어가는 예술 A Dying Art》(Retort Art Space, 암스테르담, 2013)와 《원형보존》(아트스페이스휴, 파주, 2016), 《자산어보(玆山魚譜): 그림 없는 자연사》(생물과 문화, 서울, 2017)가 있다.

 

Soyo Lee(b. 1976) is a visual artist who lives and works in Seoul, South Korea. Her works are based on the visual culture of illustrations, models and specimens from the history of natural science during the modern transition period in Korea. She has a PhD from Rensselaer Polytechnic Institute with interdisciplinary art and biology research, and has shown her works at venues including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Museum of Contemporary Art Australia, Seoul Museum of Art, and Nam June Paik Art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