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Kim San
photo by Kim San



<돌아온 길>, 2021, 철 프레임, 메탈라스, 그물, 합판, 베어링, 화강석, 동해안 모래, 가변 설치, 남북출입사무소 커미션

<Returning>, 2021, Dimensions variable, steel frame, metal mesh, fishing net, bearing, East Sea coast sand and found seashore objects, Commissioned by Inter-Korean Transit Office 


정소영 │Soyoung CHUNG

역(驛)은 물리적 거리와 지리적 한계로 분리되었던 공간을 열어주는 장소이다. 하지만, 본래의 기능을 상실한 채 남겨진 제진역은 좌절된 소통과 단절의 시간을 담고있다. 금강산으로 가기 위해 통과해야하는 검문소를 따라 설치된 <돌아온 길>은 이러한 지난 역사의 과정을 장애물과 통로의 장소로 구축한다. 출발의 동기는 부여 받았지만 어딘가로 향할 수 없는 한계가 드러나는 모순의 공간에서, 회전문은 목적없는 이동만을 허락하는 장소이다. 관람객은 회전문을 열고 닫으며, 출발함과 동시에 돌아올 수 밖에 없는 여행을 체험하게 된다.

     고성 전망대에서 보이는 바다는 지정학적 경계선을 무심하게 가로지른다. 끊임없이 되돌아 밀려오는 파도와 모래알들은 수많은 시간과 공간을 넘나드는 자연의 서사를 그린다. 동해안에서 수집한 모래와 해양폐기물은 검문소 수하물 검색대에 흘러내리고, 바닥에 표류하고 있다. 바다에서 해변으로 떠내려온 부표는 경계를 부유하는 존재로, 현재 닫혀진 경계의 장소, 제진역에서 또 다른 이동의 가능성을 알린다.


Soyoung Chung’s installation entitled, Returning, builds on moments of recurring disconnection and communication in history at Jejin Station, where the traces and the future of railroad tracks are found. Walking along the routes at Jejin Station’s checkpoint, visitors come to encounter Returning. Acting as an obstacle and a passage at the same time, the installation enables the visitors to experience the history’s “path of time.” Taking the form of a revolving door, the work performs as an entrance and an exit, which closes and opens depending on the direction in which the viewer decides to push.

     Alongside it, there lies a spherical ball whose path is unpredictable. By installing sand and granite collected in Goseong, Chung unpacks the nature’s narrative that passes through and blocks the sphere and the wire mesh, acting as a border and a door. The artist undertook geological research to reinterpret the historical narrative of a particular site into a work of art. The artist excavates and researches the surrounding region’s geological and geographical relations, transforming nature’s layered time into an artwork. 



정소영(b. 1979)은 프랑스 출생으로 파리국립고등예술원을 졸업하였다. 프랑스와 러시아에서 유년기를 보내면서 두 문화 사이를 오가던 작가는 지난 10년 간은 서울을 중심으로 회화, 사진, 드로잉, 판화, 조소, 도자, 영상 등의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며 작업했다. 그리고 장소 특정적 설치, 조각, 비디오, 공공적 개입 등의 활동을 통해서 공간의 정치학에 대하여 질문해 왔다. 지질학을 통해 역사의 면면을 시각화해 온 작가는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공간에서 형성되는 시간의 근원적 층위를 심도 있게 연구하며, 역사와 시공간 사이에 존재하는 다층적 관계와 경계를 사회의 불확정성이라는 개념으로 확장한다. 2016년부터는 남북한 비무장 지대를 주제로 진행된 DMZ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작업 범위를 물질과 공간에서 사회와 환경으로 확대하였고, 설치 작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업하여 공공 미술 및 건축 프로젝트 등에 참여, 예술적 가능성을 확장하고 있다. 2011년 OCI 영크리에이티브, 2016년 송은미술대상 우수상 등을 수상했으며, 《움직이지 않고 여행하기》(대림미술관 구슬모아 당구장, 서울, 2013), 《밤과 낮》(오프사이트 아트선재, 서울, 2016), 《해삼, 망간 그리고 귀》(원앤제이갤러리, 서울, 2021) 등의 개인전과 《The Real DMZ project》(New Art Exchange, Nottingham, 2018), 《Borderless-Curitiba International Biennale》(Oscar Niemeyer Museum, Brazil, 2019), 《Power Play》(Delfina Foundation, London, 2019) 등의 그룹전을 가졌다.

 

Born in France, Soyoung Chung(b. 1979) spent her childhood in both France and Korea then graduated from Ecole Nationale Superieure des Beaux-Arts in Paris, France. While she has experience in both cultures, Seoul has been the artist’s base for the last ten years. She has been asking questions about the politics of space through installations in specific places, video, and public interventions. Leveraging geology, she delves into the underlying layers of time within her surroundings by visualizing each aspect of history. Her work expands the multi-layered relationships that exist between history, space and time to the concept of uncertainty in society. In2016, she participated in the DMZ Project featuring the demilitarized zone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expanding her work scope from material and space to society and the environment. Moving beyond installation art, she is broadening her artistic horizon by collaborating with artists in different arenas.  Chung has held many private exhibitions including at ONE AND J Gallery (2021), Offsite Art Sonje(2016), D Project Space (2013), OCI Museum (2011), Project Space Sarubia (2008), Kumho Museum (2007); and joined in many group exhibitions at home and abroad such as the Nottingham New Art Exchange (2017), Songeun Art Space(2016), Oscar Niemeyer Museum, Brazil(2019), Delfina Foundation, London,U.K(2019), Amore Pacific Museum (2016), Seoul Museum of Art (2015), Tripostalin Lille, France (2015), Ilmin Museum of Art (2012), Plateau Museum of Art(2011).